• 최종편집 2024-07-19(금)
  • 전체메뉴보기
 
  • 이창호발행인 기자증, 기념품 전달


대한기자신문기자교육.jpg

(대한기자신문 박현수 기자) 일반 국민이 중심이 되는 대한기자신문(발행인 이창호, 회장 박언휘(의사))은 차세대 한국 언론의 첨병으로서의 역할을 담당할 전문 언론인의 양성과 본지 중앙위원 및 기자들의 역량강화를 위한 1기 대한기자신문 기자핵심교육을 성황리에 마쳤다.내 기사를 읽어 줄 네티즌과 소통하라는 주제로 지난 13() 본사 교육장에서 열린 이번 기자핵심교육은 이창호 발행인의 꼼꼼한 준비속에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대한기자신문 기자로 활동할 각계 각층의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전문강의 및 실습으로 진행됐다.

권1.jpg

대한기자신문 권대근 대기자(박사)께서 강의하는 모습

 

1강은 대한기자신문 대기자 권대근 박사가 문장가로 가는 길 ; 글 쓰기 기초, 아이템 발굴이라는 주제로 “21세기는 글 잘 쓰는 사람들을 더욱 필요로 하는 세상이 될 것이다라고 전제한 뒤 글쓰기는 의사소통 즉 자기표현이며, 의미를 생성하는 활동이며, 문제 해결 행위이고 사고 행위이다라고 강의했다. 덧붙여 글쓰기는 독자와의 상호작용 행위일 뿐만 아니라 문자를 다루는 행위이기에 기능이다고 하면서 글쓰기를 위해 책읽기와 글쓰기의 무수한 반복과 연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1.jpg

대한기자신문 조성권 편집국장(박사)께서 강의하는 장면

 

2강은 대한기자신문 조성권 편집국장이 멀티플레이어 기자가 되라는 주제로 급변하는 사회 속에서 소통할 수 있고, 겸손하며, 꿈과 열정을 드러낼 수 있는 기자가 필요하다고 전제한 뒤 어떻게 보고, 듣고, 생각하며 글을 쓸 것인가에 대해 고민하고, ‘낯설게보고, 듣고, 생각하며 쓰는 것뿐만 아니라 부끄럼 없이 나누고 점검받을 수 있는 훈련이 필요하다며 마지막으로 예쁜 기사를 적을 수 있는 기자가 되라고 강조했다

 

.3강은 대한기자신문 이창호 발행인이 ‘2년 동안 지독하게 미쳐라는 주제로 시대의 변화에 따라 환경은 성공을 위한 또 하나의 요인이 되었다라고 전제한 뒤 언론의 꿈을 위해 어떤 투자를 하고 있는가? 라는 질문에 답하기 위해 첫째, 목표가 확실하지 않으면 길을 잃는다 둘째, 기자쟁이가 되라 셋째, 글 연습만이 나를 완전하게 만든다 넷째, 한 번 쯤은 무언가에 미쳐보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무언가를 좋아한다면 한 번 미치도록 빠져보자. 그러면 그것이 무엇이 됐건 크게 쓰일 날이 있다. 여러분의 기사와 글이 대한기자신문의 지면을 차고 넘치치게 할 날이 올 것을 기대한다고 하면서 마지막으로 기사업로드 방법을 개인별 실습하는 시간으로 마무리했다.

 

수료식은 참가자 전체 다과 후 대한기자신문 이창호발행인이 참석한 수료자들에게 기자증과 기념품을 전달하는 시간으로 진행되었다. 이창호발행인은 축하의 말을 통해 이번 대한기자신문 기자핵심교육을 통해 시대가 요구하는, 시대를 리드하는, 시대의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보다 전문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기자들이 될 것을 믿는다고 말하면서 “향후 대한기자신문의 미래가 창대할 것이며, 그 가운데 여러분의 역할을 기대한다고 축하하며 격려했다

 

.이번 교육에 참석한 본지 박현수기획국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진행된 글쓰기에 대한 전문적인 강의에 힘을 얻어 SNS시대 새로운 동반자로 지평을 넓힐 대한기자신문과 함께하게 되어 감사하다"며"다양한 분야에서 역량을 발휘할 핵심기자단들의 활동을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참석한 기자핵심교육 명단은 아래와 같다.발행인 이창호 회장 박언휘 대기자 권대근 편집국장 조성권 논설실장 김문준, 김도희 논설위원 구건서, 이동기, 구영국, 심문희, 장혜주 편집위원 강태욱, 김미리  광주지국장 하주아 ▲울산지국장 이은습 ▲취재기자 송광근, 조현, 윤영석 기획국장 박현수. -끝-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한기자신문, 2024년 기자핵심교육 성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