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 전체메뉴보기
 
  • 슬로건‘ 첫날부터 척척 ! 야무지게 착착 !’
  • 삼성전자 반도체 임원 출신으로 남편도 26년 근무, 아들도 서울대 반도체 전공한 ‘용인 반도체 패밀리 ’

[대한기자신문 이강문 기자] 양향자 경기도 용인갑 후보 (21대 국회의원 · 개혁신당 원내대표 )가 지난 13일 처인구를 글로벌 반도체 수도로 바로 세우기 위한 출정식을 가졌다. 이날 오전 양 후보는 용인특례시 처인구 역북동에 위치한 선거사무소에서 개소식을 열고 이번 선거 캠프 슬로건은 첫날부터 척척 ! 야무지게 착착 !’” 이라며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이겨서 능숙하게, 차질없이, 프로답게 글로벌 반도체 수도 처인의 미래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

양1.jpg

경기도 용인특례시 처인구 (갑) 양향자 후보 개소식에서 연설하는 모습

 

양향자 후보는 경기도 용인특례시 처인구 이동 · 남사읍에 들어설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처인 발전을 견인하겠다는 구상이다 .

 

환영사에서 양 후보는 용인은 18살의 여상 출신 양향자를 삼성의 별인 임원으로 만들어 준 곳이자 우리 가족과 인연이 아주 깊은 곳이라며 삼성전자에서 26년을 근무한 남편을 만난 것도 용인이고, 용인에서 낳은 아들이 서울대에서 반도체를 전공한다. 뼛속까지 반도체인으로 살아온 가족들이다이라고 전했다 .

 

이어 용인이 제게 놓아준 꿈의 사다리를 이제 용인시민과 당원들께 돌려드리고자 한다광주 · 전남 국회의원 공약 1(공약이행률 95%)를 달성한 저력으로 경기도 용인 처인구를 천지개벽시키겠다고 힘주어 강조했다 .

 

다음 비전 보고에서 양 후보는 저는 여야 모두의 반도체특위 특별위원장을 지냈고, 반도체 특별법을 만들어 국회와 정부의 반대를 뚫고 시설투자 세액공제도 15%까지 늘렸다한국의 반도체 산업 지원은 양향자 혼자서 멱살 잡고 끌고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양 후보는 처인구에 필요한 건 30년 반도체 전문가 양향자이라며 용인 클러스터 인프라 조성에 약 9조 원이 필요한데 정부 여당은 단 한 푼도 편성하지 않았다. 글로벌 경쟁에서 한시가 급한 우리 글로벌 반도체 기업의 현실과 요구를 몰라도 한참 모른다고 지적했다.

양2.jpg

경기도 용인특례시 처인구 (갑) 양향자 후보 개소식에서 연설하는 모습

 

한편 이날 개소식에는 김종인 공관위원장, 이준석 당대표, 금태섭 최고위원, 김용남 정책위의장, 이원욱 · 양정숙 의원 등을 비롯한 개혁신당 지도부가 찾아와 자리를 빛내주었다 .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용인특례시 처인구 (갑) 양향자 후보 개소식 성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