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 전체메뉴보기
 
  • “인류운명공동체 구현과 한중관계, 온·오프라인 동시에 진행”
  • 이기수 원장(한국법학원 원장, 고려대학교 제17대 총장)은“매년 6월 즈음에 열리는 한중수교 기념포럼이지만, 올해는 더 큰 희망과 기대를 갖고 참석하였습니다”며 “지난 5월 말에 4년반만에 서울에서 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렸고, 그 자리에서 '향후 10년 3국 협력 비전'을 약속하며 동북아 3국의 연대와 화합을 다짐하였습니다.”라고 전했다.

[대한기자신문 이강문 기자] 한중교류촉진위원회(위원장 이창호)는 서영교국회의원실과 공동주최로 지난 20() 오후 2,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인류운명공동체 구현과 한중관계 人类命运共同体的体现与韩中关系주제로 한중수교 32주년 기념포럼이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인류운명공동체 구현과 한중관계는 한중교류촉진위원회 이창호 위원장(팍스차이나 저자)의 기조 강연과 함께, ‘미중 경쟁 중에서 한중 우호관계공주대학교 김문준 외래교수가, ‘한중문화교류 활성화 방안에 관해 경기대학교 김대유 전 교수가 발제했다.

발제,토론자와 함께.jpg

좌로부터) 장영권박사, 하주아박사,김문준박사,박언휘박사, 이기수 총장, 이창호 위원장, 팡쿤 주한중국대사관부대사, 김대유박사, 선종복 전 교육장, 장철인 교수

 

이어 하주아 조선대학교 외래교수, 장철인 서영대학교 교수, 장영권 국가미래전략원 대표, 선종복 서울북부교육지원청 전 교육장이 지정토론에 참여했다.

 

또 한편으로 팡쿤 주한 중국대사관 부대사,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원 원장, 김광진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 김우철 국토교통수석전문위원, 손보영 에스에이인터내셔널 회장, 박천수 대한아리랑활력무협회 회장, 조현 스포츠루다 이사장(골프선수), 최명호 수도전기고등학교 교장(박사), 송광근 화촌의 열정 저자 등 각계 인사 등 200여 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했다. 주한 중국대사관 후원과 에듀윌, 에스에이인터네셔널, 대한아리랑활력무협회가 협찬했다.

 

이날 이기수 원장(한국법학원 원장, 고려대학교 제17대 총장)매년 6월 즈음에 열리는 한중수교 기념포럼이지만, 올해는 더 큰 희망과 기대를 갖고 참석하였습니다지난 5월 말에 4년반만에 서울에서 한중일 정상회의가 열렸고, 그 자리에서 '향후 103국 협력 비전'을 약속하며 동북아 3국의 연대와 화합을 다짐하였습니다.”라고 전했다. 이 또한, “회의에 앞서 윤석열 대통령과 리창 중국 국무원 총리가 만나 양국의 상호존중과 공동이익 추구를 약속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습니다.”라고 밝혔다.

 

한중교류촉진위원회 박언휘 총재(의사)한국은 새로운 윤석열 정부가 시작됐고, 모든 것이 새롭게 바뀌며, 2024, 한중의 시대는 새롭게 접어들었다이 중요한 역사적 시기에 한중의 미래는 매우 밝을 것이며, 한중우호 관계는 더욱 굳건히 오래 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중 1.jpg

좌로부터)박언휘박사, 이기수 총장, 이창호 위원장, 서영교국회의원, 팡쿤 주한중국대사관부대사, 

 

더불어민주당 중랑갑 서영교 국회의원은한중수교 32주년을 맞이하여 열리는 이번 기념포럼을 통해 인류운명공동체 구현과 한중관계를 모색해 보면서 향후 새로운 한중의 밝은 미래를 준비하는 기틀을 마련하리라 기대합니다라고 하면서또 이 포럼은 한국과 중국의 영속적인 유대 강화의 토대를 마련할 것입니다. 더불어 한중 양국의 다양한 사안에 대한 갈등 완화 조정의 가교역할을 하고, 국내외 석학 학술포럼으로 정보교류 및 미래의 발전전략을 도모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는 “32년 전, 한중 양국의 지도자는 멀리 내다보는 안목으로 냉전의 질곡을 깨고 외교 관계 수립이라는 전략적 결단을 내렸습니다. 지난 32년 동안 양국의 공동 노력으로 한중 관계는 전면적으로 빠르게 발전하였고, 각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력은 큰 성과를 거두었습니다.”라고 하면서 한중관계에 있어 지난 30년간의 소중한 경험은, 한마디로 정리할 수 있습니다. 바로 상호존중, 개방과 포용, 호혜와 상생을 견지해왔다는 것입니다. 이는 오늘날에도 여전히 중요한 의미를 지닙니다.”라고 전했다. 지난달 말에, 리창 중국 총리와 윤석열 대통령께서 중한일 정상회의 기간에 중요한 회담을 가졌습니다. 리창 총리는 한중 양국이 서로 신뢰하는 우호적인 이웃이자 서로를 더 잘되게 하는 동반자 관계를 굳건히 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하셨습니다.”라고 밝혔다.

한중수교32주년기념포럼인증샷.jpg

지난 20일 국회에서, 서영교국회의원실과 한중교류촉진위원회, ‘한중수교32주년기념포럼’ 참가자들과 함께 인증샷

 

중국국제우호연락회 리우한무(刘汉植) 상임이사는 역사와 현실은 어떤 국가에 있든, 믿음이 무엇이든, 원하든 원하지 않든, 국제사회는 점점 더 "인류의 운명 공동체가 되고 있다는 것을 우리에게 말해줍니다.”지난 32년간의 한중수교 역사와 몇천 년 동안의 한중교류 역사를 살펴보면, 불변한 사실 한가지는 바로 대동(大同)을 추구하고, 소이(小異)를 허락하며, 언행일치하고, 진실과 실용을 추구한다면, 양국 국민의 복지와 지역 및 세계 평화에 공헌을 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라고 전했다.

 

중국 위해직업대학교 서동휘(徐东晖) 총장은중국과 한국은 인문 교류의 유구한 역사를 가진 이웃 국가입니다. 인문 교류는 국가 간의 중요한 연결 고리이자 양국 관계의 발전을 촉진하는 중요한 원동력입니다.”라며 오늘날 세계는 기후위기 등 여러 요인으로 지난 백년 이래 큰 변화의 국면에 처해 있으며, 한중 양국도 위기와 도전에 직면해 있습니다. 이러한 시기에 우리가 할 일은 인문 교류를 더욱 확대하고 심화시키는 다양한 협력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일입니다.”라고 밝혔다.

 

김문준 공주대학교 외래교수는 발제에서 핵심 쟁점 이슈에 대한 입장 차이는 미중관계에 대한 인식과 대응방식에 대해서는 여전히 큰 차이가 있다. 향후 한중의 전략적 협력적 동반자 고도화 방안으로 보편 평등적인 공동안보 구축과 실행력 향상과 한반도 비핵화를 기반으로 한 공동안보는 시대변화에 따른다. 또 미중 관계를 지탱할 새로운 공동 비전 5개 기둥은 정확한 인식 공동 수립, 효율적인 갈등 관리, 상호호혜 협력 추진,대국 책임 공동 부담, 인문교류 공동 촉진을 제시했다.

 

장철인 서영대학교 교수는한국과 중국은 지리적 문화적 밀접성을 두고 있다는 측면에서 양국 간 외교관계를 형성한 초심을 상기한다면 현재 내재된 다양한 외교적 실행방안을 새롭게 정립하고 향후 50, 100년이 지나도 양국 간 상호신뢰성을 회복할 수 있다라고 판단했다.

한중수교32주년 포럼광경.jpg

지난 20일 국회에서, 서영교국회의원실과 한중교류촉진위원회, ‘한중수교32주년기념포럼’ 참가자들과 함께 인증샷

 

김대유 경기대학교 전 교수는 한중문화교류 활성화 방안 과제 및 대안으로는 먼저 한중 평화조약 체결(상호 불가침)과 인도적 구난구호 군사협력, 공동훈련, 민간교류의 접점 확대 등 정부, 의회 간 교류협력 확대 및 강화와 한중 국영 언어, 직업, 기술, 아카데미 운영 및 대학 공동학점제, 학자군 교환학습 구축 및 한중 양국의 대학 및 중등학교에 상호 관련 학과 및 과목 개설 확대 한류 및 중류 문화예술교류, 지원비 확대, 문화예술 인재의 상호 교류 기반 구축해야 한다고 발제했다.

 

장영권 국가미래전략원 대표는 토론에서 한중 협력 촉진 필요성을올해 한중 수교 32년을 맞이하여 한중관계의 불안정성을 극복하고 지속적인 협력을 촉진하려면 새로운 패러다임 구축이 절박함이다특히 인류의 복합위기를 함께 극복하고 한중관계의 항구적 평화구축을 위해서는 정치경제 중심에서 문화평화 중심으로 패러다임을 대전환해야 함. 손자병법: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것이 최고 전략이라고 하면서이에 한·중 문화 협력 촉진과 인류의 지속 가능한 평화공영 공동창조를 위한 신개념의 문화창조론(The Cultural Creation Theory)’을 제시했다라고 밝혔다.

주한중국대사관 사진.jpg

좌상으로부터)박언휘박사, 팡쿤 주한중국대사관부대사, 이창호 위원장,  이기수 총장 


한중교류촉진위원회 이창호 위원장(한중교류친선대사)“‘한중수교 32주년 기념포럼인류운명공동체 구현과 한중관계의 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중요한 논의의 발판을 만들었다,“한중은 장기적으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이라는 대전제에 입각해, 양국 관계의 미래를 함께 그려나가야 한다.”라고 행사의 취지와 행사를 통한 비전을 더욱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첨부파일 다운로드
발제,토론자와_함께.jpg (1.1M)
다운로드
한중수교32주년_포럼광경.jpg (341.4K)
다운로드
한중수교32주년기념포럼인증샷.jpg (2.0M)
다운로드
발제,토론자와_함께.jpg (1.1M)
다운로드
한중_1.jpg (392.5K)
다운로드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영교국회의원실&한중교류촉진위원회, ‘한중수교32주년기념포럼’ 20일, 국회에서 공동개최(유튜브영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